creator (1).png

 

2010년에 SF 팬들을 깜짝 놀라게 한 영화가 나온 적이 있다. 바로 젊은 VFX 아티스트였던 가렛 에드워즈의 장편 연출 데뷔작, <몬스터즈>다. 이 영화는 영국에서 48시간 내에 영화를 만들어야 하는 Si-Fi London 컨테스트에서 우승하여 50만 달러의 적은 제작비를 지원받아 6명의 제작진에 의해 만들어졌다. 하지만 효율적인 시각효과 사용과 날것 같은 인상을 주는 연출로 저예산의 한계를 잘 극복했으며, 가렛 에드워즈의 놀라울 정도로 효율적인 프로덕션 관리 능력은 대형 스튜디오들에게 깊은 인상을 주기에 충분했다.

 

시간이 흘러 헐리웃에 입성한 가렛 에드워즈는 두 편의 헐리웃 대형 블록버스터를 연출했다. <몬스터즈> 다음으로 연출하게 된 <고질라>는 1억 6천만 달러가 들었고, 그 다음 연출한 <로그 원>은 2억 달러 넘게 투입된 초대형 프랜차이즈 영화였다. 이 두 영화는 상업, 비평적으로 충분히 성공을 거두었으므로 에드워즈는 그 다음으로 2억 달러 이상의 영화를 또 얼마든지 맡을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의외로 그는 약 10년 전 <몬스터즈>를 만들던 시절의 초심으로 돌아가기로 결심했다.

 

차기작으로 선택된 영화는 SF 영화인 <크리에이터>(당시 가제는 'True Love')였는데, 많은 CGI 시각효과와 액션이 들어가기로 되어 있었기 때문에 통상적인 헐리웃의 예산 책정 방식대로라면 아무리 적어도 1억 달러 이상이 소요되는 것이 정상적이었다. 하지만 에드워즈가 나름의 계산을 해보니, 제작팀을 비행기로 보내 로케이션을 하는 것이 스테이지크래프트(거대한 LED 스크린 스튜디오)나 북미 스튜디오 세트 촬영을 하는 것보다 훨씬 저렴하다는 아주 의외의 결과가 나왔다. 그러니까 크로마키나 세트로 현실을 재현할 바에는 그냥 직접 가서 찍는게 비용에서나 품질에서나 더 좋다는 결론이 난 것이다.

 

creator (3).png

 

가렛 에드워즈는 다양한 국가와 자연 환경에서 최대한 저렴하게 찍기 위해 게릴라 방식의 프로덕션을 계획했다. 캄보디아, 베트남, 인도네시아, 네팔 등 수많은 국가를 돌아다니며 찍어야 했는데 스탭 수십 명이 한꺼번에 움직여야 하는 통상적인 헐리웃 로케이션 방식으로는 불가능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소규모의 제작팀을 동시에 여러 지역으로 보내 촬영했고, 이때 모빌리티를 극대화하기 위해 조명 등의 촬영 장비나 촬영팀을 최대한 간소화했다. 히말라야 정상에서 찍거나 단 3명의 제작진으로만 촬영할 때도 있었는데, 주연을 맡은 존 데이비드 워싱턴이 "촬영이 절반 정도 끝났을 때, 난 이 영화가 디즈니나 리젠시 제작 영화가 맞는지 확신할 수 없었다. 혹시 내가 인디 영화나 다큐멘터리를 찍는게 아닌가 싶기도 했다."고 회상할 정도였다.

 

creator (3).jpg

 

그리고 아리 알렉사나 소니 베니스 같은 하이엔드 카메라가 아니라 프로슈머급 카메라인 FX3를 선택한 것도 예산 절감 목적이 아닌 이러한 게릴라 프로덕션의 일환이었다. FX3는 유튜버용 카메라로 유명한 알파7 기반의 영상 카메라이며 미러리스를 연상케 할 정도로 아주 작고 가벼운 것이 특징이다. 또한 다량의 조명 설치가 곤란한 소규모 영상 프로덕션을 위해 만들어진 카메라이다보니 베이스 ISO가 12,800으로 아주 높아서 저조도 환경에서도 준수한 품질의 영상을 뽑아낼 수 있는데, <크리에이터>처럼 모빌리티가 중요하고 조명 설치가 제한적인 프로덕션에 딱 맞는 카메라인 것이다.

 

그럼에도 FX3는 제대로 된 상업영화 촬영에 필요한 기능 몇 가지가 빠져 있었기 때문에 이를 보완하기 위한 개량과 연구가 필요했다. 촬영 당시 FX3는 상업영화 제작에 필수적인 타임코드 동기화 기능과 아나모픽 촬영을 위한 디스퀴즈 기능이 없었기 때문이다(타임코드 동기화와 아나모픽 디스퀴즈는 이제 공식 펌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다행히도 포토캠의 도움을 받아 몇가지 소프트웨어 개조를 통해 필요한 기능을 추가할 수 있었고, 아토모스 닌자를 달아 12비트 ProRes RAW로 녹화하여 VFX 작업에 충분한 화질을 확보했다. 다만 후반부의 몇몇 장면은 ILM 스테이지크래프트에서 촬영했는데, 이때 필요한 젠록(Gen-Lock) 기능만큼은 FX3에 추가할 수 없어서 FX9을 사용했다고 한다.

 

FX3을 선택한 것에 더해 촬영 종사자들을 더욱 놀라게 만든 것은 바로 화면비였다. <크리에이터>는 파나비전의 70mm 필름 아나모픽 화면비인 2.76:1로 제작되었다. 이는 현재 표준 와이드스크린 화면비 중 가장 넓은 화면비인데 4K 풀프레임 센서에 불과한 FX3로 촬영했다는 것이 가히 놀랍다. 다만 현존 디지털 카메라 중 아나모픽 2.76:1 촬영이 가능한 카메라는 파나비전 DXL2 뿐이라 FX3으로 2.76:1 촬영을 했는지는 의문이 남는다. 공동 DP인 오렌 소퍼에 따르면 KOWA 75mm 아나모픽 렌즈로 영화의 98%를 촬영했는데, 해당 렌즈는 2x 압축밖에 지원하지 않으므로 촬영 후 포스트에서 2.76:1로 크롭했을 가능성이 크다.

 

사실 이 제작 방식은 에드워즈가 이미 데뷔작인 <몬스터즈>에서 썼던 방식과 거의 동일하다. 물론 규모 자체는 비교하기 어려울 정도로 커지긴 했으나, 10명도 안되는 제작진이 멕시코 곳곳을 돌아다니며 찍었던 <몬스터즈>의 경험이 분명 <크리에이터>의 제작 방식에 큰 영향을 끼쳤을 것이다. 가렛 에드워즈는 이런 효율적인 프로덕션 덕분에 본래 3억 달러 들어갈 영화를 겨우 8,600만 달러에 찍을 수 있었다고 했다. 요즘 헐리웃 블록버스터 영화 제작비가 2억 달러는 우습게 넘길 정도로 상향평준화된 것을 생각해보면 이는 정말 놀라운 효율임이 분명하다.

 

creator (2).png

 

헐리웃 블록버스터 영화 평균 제작비는 날이 가면 갈 수록 높아지는 중이다. 여기에는 인플레이션, 높아지는 인건비와 포스트 프로덕션 비용 등의 다양한 영향이 있겠지만 아무리 생각해봐도 높은 제작비가 잘 이해되지 않는 영화가 너무 많아진 것이 사실이다. 특히 올해 5월 개봉한 <분노의 질주 10>은 CGI 품질이 전반적으로 상당히 저열함에도 불구 제작비만 무려 3억 4천만 달러가 투입되어 올해 개봉한 영화 중 대표적인 효율 실패작이 되고 말았으며, 스테이지크래프트를 적극 활용한 <앤트맨과 와스프: 퀀텀매니아> 역시 2억 달러가 투입되고도 아주 뒤떨어지는 시각 효과 때문에 많은 비판을 받았다.

 

이런 상황에서 8,600만 달러로 만들어진 <크리에이터>의 등장은 아주 인상적이다. 그린 스크린 세트나 스테이지크래프트 없이 실제 배경을 찍고 VFX를 입히는 보수적인 방식의 CG 작업을 주로 하여 높은 효율 달성에 성공했기 때문이다. 또한 이런 값싼 제작비에 어울리지 않게 시각적인 완성도가 아주 훌륭하기에 앞으로 제작될 1억 달러 내외 중예산 SF 영화들에게 좋은 프로덕션 모델이 되기에 충분하다.


profile Supbro

영화 기술에 대한 글을 전합니다

이전 다음 위로 아래로 스크랩 (2)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첨부
  • best Jeneci 2023.10.01 16:35
    4K 상영극장에서 직접 본 결과적으로 굉장히 선예도나 저조도도 감질나게 찍혔는데 저런 제작비라면 대작들도 동참할 가치가 충분하다 생각이 듭니다. 저런 유동적인 카메라로 지속된 연구가 계속되길.. CGI 사용이 극소화되어 정말 촬영본의 질감과 화질이 만족스러운 드문 감상이었습니다. CGI 의존도가 낮아지는 현장 촬영방식으로 각본도 협업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길 바랄 정도의 만족도였네요.
  • profile
    카시모프 2023.10.01 14:59

    소니 FX3로 찍었다고요?;
    아니 이정도 대형 블록버스터를 500만원짜리 디지털 카메라로 찍었다뇨 ㅎㅎ;;;; 놀랍네요. 재미있는 정보 감사합니다 ㅎㅎ 

    화요일에 보러갑니다 ㅎㅎㅎ

  • best Jeneci 2023.10.01 16:35
    4K 상영극장에서 직접 본 결과적으로 굉장히 선예도나 저조도도 감질나게 찍혔는데 저런 제작비라면 대작들도 동참할 가치가 충분하다 생각이 듭니다. 저런 유동적인 카메라로 지속된 연구가 계속되길.. CGI 사용이 극소화되어 정말 촬영본의 질감과 화질이 만족스러운 드문 감상이었습니다. CGI 의존도가 낮아지는 현장 촬영방식으로 각본도 협업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길 바랄 정도의 만족도였네요.
  • @Jeneci님에게 보내는 답글
    Jeneci 2023.10.01 16:39
    참고로 크리에이터는
    필름 질감의 필터를 입힌 화면입니다
  • profile
    에코별 2023.10.01 18:49
    와..이글보니 크리에이터 보고 싶네요. 전혀 관심이 가지 않았는데 스토리도 준수한지 한번 찾아봐야겠어요..
  • profile
    Nashira 2023.10.01 21:08
    호오... 놀라울 정도로 가볍고 효율적으로 움직이는 사람이란 생각이 드는군요.
    로그원을 좋아해서 크리에이터도 기대중인데,
    몬스터즈를 한번 봐볼까 싶어집니다.
    시리즈온에 천원에 올라와있던데...ㅎㅎ
  • 갈gal 2023.10.02 22:48
    사실 영상제작 전문대 정도만 돼도 졸업작품이나 동아리 방학작품 정도에 어지간한 드라마 수준 장비들을 렌탈하지 않으면 제대로 퀄 안나온다는 풍조 형성되어있어서 좀 그랬는데.

    이런 영화가 성취를 거둬서 좀더 다양한 선에서의 장비 시도들이 일어났으면 좋겠어요.
    촬영감독님 말마따나 4K 풀프레임 되고 노이즈 성능 이정도면 충분하고, 이정도면 충분히 영화 찍는다
    니까.
  • profile
    아슈파파 2023.10.03 08:31
    몬스터즈가 거의 다큐 같았는데
    이번에도 그런 방식으로 제작했나보네요
    가성비에 강한 감독이군요
  • profile
    신아일랜드 2023.10.03 16:13
    새로운사실잘알았습니다 가성비로따지면 정말잘만든영화인셈이네요 추석연휴봤던 영ㅅ놔중 잘본편에속해서 ㅎㅎ
  • profile
    색유이 2023.10.05 14:25
    아니 시네마스콮 비율을 굳이 더 잘라냈다니
    무슨 의도 였는가...😨😰
  • @색유이님에게 보내는 답글
    profile
    리프 2023.10.06 13:55
    원래 비율은 3.5:1 이였다고 합니다.. 긴걸 짤라낸거에요
  • profile
    초코무스 2023.10.06 01:25
    저만 제작비 조금 더 쓰고 좋은 카메라 쓰지 하고 생각하나봅니다ㅠ 큰 화면으로 보니 돌비보다 화질이 별로라 아쉬웠습니다

칼럼 연재를 원하시면 <문의게시판>을 통해 문의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글쓴이 날짜
아이폰(IOS) 무코 앱 사용방법 [10] file admin 2023.10.25 201728
파트너 계정 신청방법 및 가이드 file admin 2022.12.22 226991
굿즈 소진 현황판 정리글 [151] LordVader 2022.08.15 754307
[CGV,MEGABOX,LOTTE CINEMA 정리] [37] file Bob 2022.09.18 227211
💥💥무코 꿀기능 총정리💥💥 [102] file admin 2022.08.18 363052
무코 활동을 하면서 알아두면 좋은 용어들 & 팁들 [61] admin 2022.08.17 286712
게시판 최종 안내 v 1.5 [61] admin 2022.08.16 527882
(필독) 무코 통합 이용규칙 v 1.8.5 admin 2022.08.15 203869
더보기
2월 27일 선착순 이벤트 불판 [10] update 너의영화는 14:34 3230
<추락의 해부> 몰락한 것들에 대한 재판 [14] updatefile
image
2024.02.20 2496
<도그맨> 흑화한 강형욱 [20] file
image
2024.02.01 9505
<외계+인 2부> 의외로 세심한 캐릭터의 액션 [16] file
image
2024.01.23 7133
<괴물> 기둥 뒤에 공간 있어요 [10] file
image
2024.01.15 18246
<플라워 킬링 문> 살인의 일상화 [16] file
image
2023.11.14 110355
<그대들은 어떻게 살 것인가> 새엄마는 엄마가 아니잖아 [71] file
image
2023.10.27 117493
<화란> 어둠이 어둠을 건져 올릴 때 [14] file
image
2023.10.23 4209
[오펜하이머] (5) ost 음악의 무게감과 이산성vs연속성 file
image
2023.10.17 1920
<크리에이터> 걸작이 되기엔 불쾌한 골짜기 [37] file
image
2023.10.07 6993
<거미집> 창작이란 무엇인가 [16] file
image
2023.10.05 4043
[오펜하이머] (4) 알고리즘의 안내자, 키티의 난입! file
image
2023.10.03 2262
[Tech In Cinema] 게릴라 프로덕션으로 완성된 블록버스터, <크리에이터> [11] file
image
2023.10.01 2392
[오펜하이머] (3) 플롯의 악장 키티에 대한 찬가, 알고리즘 file
image
2023.09.30 935
<잠> 진짜 무서운 것은 그게 아냐 [15] file
image
2023.09.25 2432
[오펜하이머] (*) 자격지심과 인간관계에 대한 뻘한 생각 (수학과 철학 / 인터미션) [4] file
image
2023.09.23 1841
[오펜하이머] (2) 행렬과 복소수(실수+허수)를 닮은 청문회 [7] file
image
2023.09.19 2107
[오펜하이머] (1) 물리학적 개념으로 매트릭스를 짠 추상시 (독사과스런 리뷰) file
image
2023.09.16 1775
[오펜하이머] 플롯의 끝말잇기와 말꼬투리 잡기-2 file
image
2023.09.12 2172
[오펜하이머] 플롯의 끝말잇기와 말꼬투리 잡기-1 [2] file
image
2023.09.12 2359
<제15회 대단한 단편영화제> 심사 후기 - 소소하지만 대단한 단편영화들 [9] file
image
2023.09.07 2268
🔥 인기글
이전 1 2 3 4 5 6 7 8 다음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