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에 여행 일정으로 못보고,

내일부터는 상영관, 타임 확 줄어서 오늘 무리해서 보고 왔습니다.

 

처음에 오프닝 암전 모르고 들어갔는데 심지어 대관이기까지 해서

이게 맞나? 싶어서 혼자 미어캣 모드....surprise

다들 사운드가 중요하다고  하시는 이유가 뭔지 확실히 알겠더라고요. 

그리고 <기생충>, <슬픔의 삼각형>에 이어서 칸이 뭘 좋아하는지도요..ㅎㅎ

 

주연인 산드라 휠러가 같이 나오는 칸 수상작 <추락의 해부>는 못봐서 

산드라 휠러 배우는 처음 봤는데 혹시 걸음걸이마저 연기인거 맞나요?

그렇다면 정말 찐 충격입니다..ㅎㄷㄷㄷㄷ

멍멍이는 산드라 휠러가 실제로 키우는 멍멍이라던데... 

 

이 영화에서의 가장 중요한 키워드는 '대비'였던거 같아요. 

색채의 대비: 화려한 색채의 꽃들과 자연풍경 vs 유대인 수용자들의 옷, 수용소 풍경

소리의 대비: 회스 가족의 웃음소리vs담장 밖으로 들려오는 비명소리

분위기의 대비: 즐거운 나의 집 노래같은 회스 가 vs 수용소 풍경

감정의 대비: 부인과 아이들vs회스가에서 소리없이 일하는 사람들

시대의 대비: 1940년대와 현재

등등.. 

 

중간에 세 번의 암전(?)과 소리의 끊김 후,

툭툭 사진 슬라이드쇼처럼 나열되는 평화로운 회스 가의 일상이 소름돋게 다가오는 것은

잔인한 장면이 전혀 없음에도 불구하고 여러 은유(굴뚝의 연기, 부츠의 핏물, 이빨 등)와 함께

평화로운 일상에 전혀 어울리지 않는 비명, 총소리가 배경으로 들리기 때문이었습니다. 

 

오프닝, 엔딩의 암전과 배경으로 나오는 소음, 중간의 열화상카메라 장면, 엔딩의 현대 장면들까지

굉장히 실험적이면서도 잔인한 장면 없이도 이렇게 효과적으로 참상을 알릴 수 있다니..

오늘 영화 세편중 가장 먼저 봤는데도 잔상이 오래갑니다.

이렇게 실험적인 영화는 작년 <킬링로맨스> 이후로 처음인데 결이 완전 다르죠 ㅎㅎㅎㅎ 

 

그 동안 다뤘던 유대인 학살 소재 영화 중 정말 좋아하는 영화는

<인생은 아름다워>와 <조조래빗>입니다만...(사실 몇편 보지도 않았어요;;)

이 영화는 좋다...라기 보다는 뭔가 머리를 맞은것처럼 충격인데요.

솔직히 다시 보고싶은 마음이 있는데 당분간은 멘탈이 안될거 같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추천은 드리고 싶습니다. 


profile 캡틴스노우볼

로맨스&잔인한거에 알러지 있는

왕쫄보 프로혼영러입니다.

이전 다음 위로 아래로 스크랩 (3)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 레텔 2024.06.11 22:46
    네 걸음걸이도 일부러 그렇게 연기했다고 하네요

List of Articles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파트너 계정 신청방법 및 가이드 file admin 2022.12.22 379646 94
공지 굿즈 소진 현황판 정리글 [158] 무비이즈프리 2022.08.15 1030367 175
공지 [CGV,MEGABOX,LOTTE CINEMA 정리] [38] file Bob 2022.09.18 384467 133
공지 💥💥무코 꿀기능 총정리💥💥 [103] file admin 2022.08.18 716182 202
공지 무코 활동을 하면서 알아두면 좋은 용어들 & 팁들 [63] admin 2022.08.17 464906 148
공지 게시판 최종 안내 v 1.5 [64] admin 2022.08.16 1099388 141
공지 (필독) 무코 통합 이용규칙 v 1.9 admin 2022.08.15 351001 169
더보기
칼럼 <듄: part2> 액션은 어디로 갔는가? [43] file 카시모프 2024.03.14 161635 84
칼럼 <플라워 킬링 문> 살인의 일상화 [16] file 카시모프 2023.11.14 117820 49
현황판 하이큐!! 쓰레기장의 결전 굿즈 소진 현황판 [100] update 2024.05.13 48019 34
현황판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번째 날 굿즈 소진 현황판 updatefile 너의영화는 2024.06.14 1516 2
불판 CGV 서프라이즈 쿠폰 [9] newfile money 14:07 3296 2
불판 6월 25일(화) 선착순 이벤트 불판 [42] update Wowmovie 2024.06.24 10871 35
이벤트 <슈퍼배드4> ScreenX 최초 상영회 및 무대인사 초대 이벤트 (~6/26) [136] updatefile CJ4DPLEX 파트너 2024.06.20 4954 95
영화정보 <에이리언:로물루스>첫 스틸컷 newfile
image
23:16 130 1
영화정보 [콰이어트 플레이스 : 첫째 날] 파이널 예고편 [1] new
23:10 163 1
영화잡담 맥신 (MaXXXine) LA 프리미어 newfile
image
23:09 61 1
후기/리뷰 코엑스 피아니스트 보고왔습니다. new
23:02 114 1
후기/리뷰 고질라 마이너스 원(2023)에 대한 단상 [2] newfile
image
23:00 104 3
후기/리뷰 피아니스트 다시봐도 걸작이네요 newfile
image
22:58 140 2
영화정보 A24공포 스릴러<헤레틱>공식예고편 [1] newfile
image
22:25 226 3
영화관잡담 프렌치스프보러 왔는데 대관입니다. [8] new
22:15 385 4
영화잡담 핸섬가이즈) 스쿠 마지막 단 1명! [5] newfile
image
21:55 499 2
영화관잡담 쓰레빠 신은 채 바닥에 까딱거리는 것도 엄청 관크네요 [9] new
21:25 637 5
영화관잡담 용산 15관. C열 중블에서 실관하기 어때요? [7] new
21:14 275 1
영화잡담 (가격오류) [11] newfile
image
21:10 694 0
영화정보 메가박스<최애의 아이>상영관 리스트 안내 [4] newfile
image
21:08 540 2
영화잡담 (스포) 핸섬가이즈 나이를 너무 깎았네요.. [5] newfile
image
20:50 723 3
영화잡담 캣 퍼슨 보면서 진짜 부러웠던 점 [3] new
20:44 519 5
영화관잡담 롯시 아카 수량은 몇시 쯤 뜨나요? [6] new
20:41 408 1
영화관잡담 롯시 시작 전 광고가 무엇이었는지 아시는분... [4] new
20:37 349 3
영화정보 <바이올렛 에버가든> 롯시픽! 보석 발굴 네번째 프로젝트 [6] newfile
image
19:05 689 3
씨네큐브나 오니 이 귀한 전단지를 보게되네요 [10] newfile
image
18:59 1067 12
쏘핫 [큐어] 7월 17일 재개봉 예정 [18] newfile
image
18:16 1531 22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 37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