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ko.kr/7350462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1. 남여 주인공이 결혼발표 전에 배랑 비슷한 음식장면 다음 여 주인공이 알몸으로 컷(장면)이 넘어가는데 이거 배 모양이랑 되게 비슷하게 나왔는데 의도한 컷이겠죠?

 

2. 마지막에 남 주인공이 요리사로 선택하잖아요.

어떤 의미였을까요?


profile 아맞다
이전 다음 위로 아래로 스크랩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 profile
    쓰미 2024.06.24 21:34
    2. 그녀와 그녀의 삶을 더 존중해주는 답이기도 하고 그녀가 듣고 싶은 대답이기도 하니까 라고 생각합니다.
    1. 은 그럴 수도 있을 거 같은데 잘 모르겠습니다.
  • @쓰미님에게 보내는 답글
    profile
    아맞다 2024.06.24 22:10
    삶을 존중해준다는 답변 감사합니다.
  • profile
    갓생 2024.06.24 21:44
    1. 넵 저도 그렇게 생각했습니다.
    2. 찾아보니 남주인공이 레스토랑 오너더라구요, 플린과 함께 외제니를 추억하며 극복해나간 의미로 생각했습니다.
  • @갓생님에게 보내는 답글
    profile
    아맞다 2024.06.24 22:11
    감사합니다^^
  • 페트라 2024.06.24 21:49
    1. 네 의도된 장면입니다.
    2. 외제니를 직업적으로 존중해준 대답이라고 생각합니다.
  • @페트라님에게 보내는 답글
    profile
    아맞다 2024.06.24 22:11
    저는 아내로 답 할 줄 알았는데 요리사로 말해서 당황스러웠습니다.ㅎㅎ
  • profile
    금유 2024.06.24 22:25
    남자의 인생이 레스토랑 운영인데 그 핵심이 요리사니까 모든것이 담긴 함축적인 의미로 요리사라고 한거같았어요
  • @금유님에게 보내는 답글
    profile
    아맞다 2024.06.24 22:28
    깊은 뜻을 못 알아채서 결말이 아쉬웠는데 무코닝들 의견 덕분에 매듭을 지을 수 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무카 2024.06.24 23:33
    저도 첨엔 엥 했는데 생각해보니 요리사란 대답이 너무 좋더라고요. 아마 외제니는 아내라는 답도 요리사라는 답도 다 좋아하지 않았을까요? 도댕의 요리사로서 존경과 아내로서 사랑은 영화 내내 너무 잘 보였으니까요. 다만 외제니는 나는 평생을 함께한 너의 가장 좋은 파트너라는 사실을 그리고 결혼 이후에도 달라지지 않았음을 확인 받고싶지 않았을까 싶어요.
  • @무카님에게 보내는 답글
    profile
    아맞다 2024.06.24 23:43
    두 가지 대답을 좋아할 거라는 생각은 1도 못 했는데 생각해보니 둘 다 좋아할 것도 같네요.
  • profile
    하빈 2024.06.24 23:47
    1.의도한 장면이죠. 그렇게 전환되는 연출에 정말 무릎을 탁 쳤습니다.
    2.직업적 존중 뿐만 아니라 그 속에 그들의 인생을 모두 담고 임한 거니 단순히 한 여자로서의 아내의 자리보단 훨씬 더 큰 의미를 담고 답해준 거라 생각해요.
  • @하빈님에게 보내는 답글
    profile
    아맞다 2024.06.24 23:52
    장면 전환 저도 정말 좋았습니다.
    제가 생각하지 못한 영역의 답변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 볼프스부르크 2024.06.25 09:17
    영화 초반에 도댕이 외제니에게 반복적으로 청혼을 하지만 외제니는 받아들이지 않았었죠. 단순히 도댕의 아내로서 살기보다는 동반자이자, 함께 일하는 동료이자, 요리사로서의 삶을 더 원한다고 느껴졌습니다. 그래서 질문에 도댕이 요리사라고 답하자 외제니가 고맙다고 말하며 눈물까지 글썽인 거고요! 외제니는 한 여자로서, 아내로서의 삶보다는 요리사로서의 삶을 택했고 도댕이 그를 인정하고 존중해준 것이라 생각해서 너무 뭉클하고 감동적이었네요!

List of Articles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파트너 계정 신청방법 및 가이드 file admin 2022.12.22 424160 95
공지 [CGV,MEGABOX,LOTTE CINEMA 정리] [40] file Bob 2022.09.18 427811 138
공지 💥💥무코 꿀기능 총정리💥💥 [103] file admin 2022.08.18 763739 203
공지 무코 활동을 하면서 알아두면 좋은 용어들 & 팁들 [63] admin 2022.08.17 513667 149
공지 게시판 최종 안내 v 1.5 [64] admin 2022.08.16 1167935 141
공지 (필독) 무코 통합 이용규칙 v 1.9 admin 2022.08.15 387896 170
더보기
칼럼 (영재방) 내가 겪은 매드맥스 사가의 웃기게 어색한 부분들(스포) [32] Maverick 2024.05.28 7755 12
칼럼 <화이트 타이거> 길들여진다는 것은 무엇인가 [14] file 카시모프 2022.08.20 3635 24
현황판 태풍클럽 굿즈 소진 현황판 [1] updatefile 너의영화는 2024.06.20 9109 5
현황판 듄  1편 ,파트2 재개봉 굿즈 소진 현황판 [8] updatefile 너의영화는 2024.06.10 8033 11
불판 7월 16일(화) 선착순 이벤트 불판 [9] 아맞다 12:21 5492 25
불판 7월 15일(월) 선착순 이벤트 불판 [28] 무코할결심 2024.07.12 15152 48
영화정보 티모시 샬라메 주연<마티 슈프림>티저 포스터(제작확정) newfile
image
06:10 167 1
영화정보 칸 황금 종려상 수상작 ‘아노라’ 첫 예고편 new
05:28 112 0
영화관잡담 코돌비에서 사운드 느끼기에 더 좋은 자리가 어디라고 생각하시나요? newfile
image
02:08 222 0
영화잡담 오늘 파일럿 시사회 [1] new
01:01 647 2
영화관잡담 플투문 일주일도 안 걸리고 수요일부터 상영관이 꽤 많이 빠지네요;; [13] newfile
image
01:00 831 4
후기/리뷰 ‘탈주’ 후기 : 몇 부분만 줄였으면 더 좋았겠다 싶었어요 [3] new
00:06 395 3
7월 15일 박스오피스<탈주 1위 탈환> [4] newfile
image
00:01 857 13
영화관잡담 하돌비 알라딘 극호 후기(+ 하울링 이슈...) [6] newfile
image
23:47 682 3
영화관정보 메가박스 부산대 리클라이너 6관 상영관 정보 new
23:46 192 0
슈퍼배드4 꼼수는 극장 3사가 더 원했던 그림 같아 보여요_ [11] new
23:33 1159 10
후기/리뷰 백치들, 유로파, 만덜레이 노스포 후기 newfile
image
23:10 337 4
영화잡담 현재 개봉중인, 7월 개봉예정인 영화 중에 중학교에 다니는 남학생과 볼만한 영화를 추천해주세요. [17] new
22:40 782 4
역대 꼼수 선개봉 사례 - 그때 영제협은 뭐했나... [10] new
22:27 1493 19
영화잡담 초복인데 보신잘하셨나요 [4] newfile
image
KG
22:24 339 0
이 아이가 용산 cgv에 있었네요 [5] newfile
image
KG
22:22 1553 11
영화관잡담 CGV 대구 or 울산삼산 포스터 질문드려요 [7] new
21:46 342 0
영화잡담 2019년 7월 개봉작 <엑시트>랑 2024년 7월 개봉 예정인 <파일럿> 개봉일이 같네요 [6] newfile
image
21:05 603 5
영화관잡담 포대페 대돌비 주말꺼 언제 오픈될지.. [6] new
21:05 384 0
영화정보 [리볼버] 손익분기점 추정치 [5] new
20:54 796 5
영화관잡담 CGV 서면 IMAX 예매 아직 미오픈 why? [8] new
20:11 896 4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 3855